아이의 이하선염(볼거리) 회복기

안녕하세요, 여러분.

저는 아이의 이하선염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었던 경험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이하선염은 아이의 얼굴 부분에 부어 오는 질환으로, 저희 아이도 이 질환으로 인해 힘들게 지냈던 기억이 있습니다.

오늘은 그 때를 회상하며 공유하고자 합니다.

이하선염 진단과 첫 날 치료일기는 아래 포스팅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아이의 이하선염(볼거리) 진단

아이의 이하선염(볼거리) 치료 일기: 아픔과 걱정 속에서의 돌아가는 하루

새벽에 아이가 해열제를 먹은 후, 베개가 젖은 채로 일어난 것은 아이는 여전히 턱이 부운 상태였습니다.

자고 나면 다 낫는다고 했기 때문에, 아이가 실망할까봐 살짝 걱정이 되었지만, 우리는 점점 좋아지고 있다는 긍정적인 말로 아이를 안심시키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입맛이 없는 아이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것도 어려웠습니다.

어제는 통했던 컵라면 육개장을 내놓았지만, 오늘은 거의 먹지를 못하더군요.

그래서 다른 무엇인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아이에게 다른 병원에 가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이비인후과 병원에 차를 타고 갔습니다.

이렇게 선택한 이유는 이미 검색을 통해 볼거리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전문의를 찾아가면 그 어떤 치료법이나 정보라도 더 얻을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병원에 도착하고 의사 선생님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미 저는 검색을 통해서 아이의 이하선염에 대해 많은 정보를 알고 있었지만, 저는 내 안의 불안함을 해소하고 위로받고 싶었습니다.

의사 선생님께서는 저의 표정을 보고 “이미 아시겠지만, 볼거리입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의사 선생님과의 대화를 통해 예방접종을 받았음에도 걸릴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접종해도 걸릴 수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여전히 의아한 부분이었습니다.

저는 의사 선생님께서 누구한테 옮긴 것인지, 마스크와 손 씻기 등의 예방 조치를 했는데도 걸리는 것이 의아하다고 말했습니다.

의사 선생님은 “전염성이고요, 코로나라서 조심하는데 걸리는 건 좀 의아하긴 하네요”라며 답변해주셨습니다.

예방 접종, 마스크, 떨어지다, 나뭇잎, 주입, 입과 코 보호

의사 선생님은 고환염이나 뇌수막염 등의 합병증이 올 수 있으니 통증이 있다면 대학병원을 찾아가고, 항생제를 같이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안내해주셨습니다.

의사 선생님의 조언을 듣고 나니 뭔가 더 안심이 되었습니다.

이전에는 항생제를 받지 못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항생제를 처방받을 수 있어 안도감을 느꼈습니다.

병원에서 약을 받아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비인후과를 다녀온 후에는 마음이 조금 편안해진 기분이었습니다.

아이도 점차 회복되어 재잘거리며 열도 나지 않았습니다.

이날부터 아이는 3일간 항생제를 복용했고, 이틀 정도 먹은 후에는 부었던 볼과 턱이 거의 다 가라앉았습니다.

이하선염은 이비인후과 질환 중 하나로, 이하선이 염증을 일으키는 상태를 말합니다.

주로 어린 아이들에게서 발생하며, 흔히 “집약성 이하선염”이라고도 불립니다.

이하선은 입구에 위치한 구강내 이하선과 목의 측면에 위치한 목이나 척추 앞에 있는 경추엽이 있습니다.

이하선염의 주요 증상은 얼굴 부분의 부종으로 인해 볼이 붓고 턱이 올라가는 것입니다. 이 외에도 아래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1. 고환염: 이하선염이 만성화되면서 고환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고환염은 고환 주위의 조직에 염증이 생기는 상태로, 고환 통증과 부종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2. 뇌수막염: 이하선염이 심각한 합병증으로 진행될 경우, 뇌수막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뇌수막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얇은 막으로, 염증이 생기면 두통, 발열, 경련, 혼미 등의 심각한 증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하선염의 합병증은 일반적으로 드물게 발생하지만, 만약 통증이 심하거나 합병증의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되는 경우, 즉각 의료 전문가와 상담하고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의사는 증상을 평가하고 필요에 따라 항생제나 기타 치료법을 포함한 적절한 치료 방안을 제시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하선염의 대부분은 경증으로 치료 가능하며, 적절한 관리와 안정을 취하면 대부분의 증상이 해소됩니다.

항생제 복용, 적절한 휴식, 적절한 수분 섭취 등의 조치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합병증이 없는 경우 대부분은 일상 생활로부터의 제약 없이 회복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항상 의사의 지침을 따르고, 어떠한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 때는 신속히 의료 전문가와 상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의사는 증상과 진단을 통해 적절한 치료 방법을 제시해줄 것입니다.

이렇게 코로나 시대에 볼거리로 인해 고생한 우리 아이였습니다.

큰 병은 아니었지만 가끔 생기는 병이라고 생각하고, 저는 이 모든 과정을 우리 아들이 자라는 과정으로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실은 크는 아이를 보며 저도 자라고 있다고 느낍니다.

이상으로 오늘의 공유를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